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상세검색

'코로나' 에 대한 총 0개의 게시물이 검색되었습니다.

아티클 Total 13건 1페이지
[교회 > 교회 생활 ] 박용기 / 2020-03-24 / 조회 2153

2020년 3월 전 세계는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자가격리, 재택근무, 온라인 예배가 낯설지 않은 시대가 되었다. 직장인은 이메일, 컨퍼런스콜, 온라인 영상 회의로 소통하며 재택근무를 한다. 가족 구성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부들은 식사 준...

[교회 > 교회 사역 ] Amy Dimarcangelo / 2020-04-29 / 조회 607

약 1년 전, 남편은 소매업을 시작했다. 새로 시작하는 많은 벤처기업과 마찬가지로, 불확실성과 재정적인 부담이 있고, 일터에서도 오랜 시간 일해야 했다. 다행히도 점차 자리를 잡아가며 꾸준히 성장했다.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쳤다. 처음엔 매출이 줄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교회 > 교회 생활 ] Brett McCracken / 2020-06-03 / 조회 981

미국에서는 COVID-19로 인해  세상이 멈추고 재택 명령이 내려진 이후, “필수적인 것(essential)”과 “비필수적인 것(non-essential)”이라는 두 단어가 대화 중에 중요하게 떠올랐다. 필수적인 것으로 분류된 상점과 서비스는 문을 열 수 있...

[교회 > 교회 생활 ] Brett McCracken / 2020-06-19 / 조회 912

COVID-19 사태를 맞은 지난 몇 달, 전세계 교회는 어떻게 해야 교인들을 잘 양육할 수 있을지와 관련한 복잡한 도전들로 인해 끊임없이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 다양하고도 복잡한 도전 중에서도 가장 최근에 대두된 문제는 어쩌면 가장 까다로운 것인데, 다름 아니라 현장...

[교회 > 교회 사역 ] 김선일 / 2020-06-18 / 조회 2272

코로나바이러스가 새로운 삶의 양식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른바 뉴노멀(New Normal) 시대로 인해 그동안 이런저런 핑계로 정착을 미뤄왔던 비대면 방식의 일과 교육, 기본소득제, 생태적 실천이 우리 삶의 중요한 지형이 될 전망이다. 전도 사역은 커뮤니케이션...

[교회 > 교회 생활 ] 정요석 / 2020-08-01 / 조회 1289

나는 자녀가 다섯이다. 중학 1년생부터 대학 3년생까지 있다. 우리 집 자녀들은 주일성수를 위해 주일에는 공부하지 않았고, 저녁에는 온 식구가 모여 가정예배를 드려왔다. 우리 부부는 주일을 거룩하고 즐겁게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다. 토요일에 필요한 물건들을 미리 사두어 ...

[교회 > 교회 생활 ] Megan Hill / 2020-09-10 / 조회 860

3월 이후부터 나는 매일 성경을 읽고 기도하는 패턴을 유지하는 데 고군분투하고 있다. 어떤 날은 그 해에 세운 성경읽기 일정표에서 다음 장으로 그냥 넘어간다. 간혹 남편에게 읽어 달라고 하기도 한다. 어떤 날은 그게 옳지 않은 것 같아서 그날 읽어야 할 성경 말씀을 열...

[교회 > 교회 생활 ] 김선일 / 2020-09-29 / 조회 2358

21세기 들어서 교회의 중요하고 전망 있는 사역 형태로 소그룹이 부상했다. 그러나 현재의 팬데믹 방역 정책은 교회의 대면 예배만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 정규 예배 외의 다른 모임들을 더욱 규제하는 양상으로 가고 있다. 물리적 거리를 두고 드리는 예배에 대해서는 제한적으...

[교회 > 교회 생활 ] 김선일 / 2020-11-04 / 조회 1515

최근 목회데이터연구소에서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는 일반교회와 가정교회(6~12명의 소그룹으로 매주 모여 교회의 본질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형태)가 코로나 상황 속에서 어떻게 신앙의 교제를 했는지에 대한 비교 항목이 나온다. 일반교회는 카톡/문자(65%...

[교회 > 교회 사역 ] Justin Huffman / 2020-11-18 / 조회 689

토론토에 있는 한 교회로부터 청빙을 받은 우리 가족은 작년에 이사를 갔다. 나는 첫 예닐곱 달은 교인들에게 뭔가를 가르치는 대신 주로 교인들을 이야기를 듣겠다고 말했다.  장로, 직원 그리고 평신도 지도자와 함께 심방할 때 마다 나는 다음 질문을 던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