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 ���

하나님의 경륜 전체를 가르치자

이상한 신세계: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by Carl Trueman2022-10-01

우리는 구체적 위협에 지나치게 사로잡히게 된 나머지 기독교 진리가 일련의 고립되고 무관한 주장이 아니라 오히려 일관성 있는 전체로 성립한다는 중요한 사실을 소홀히 할 수 있다.

Share this story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우리가 두 발을 딛고 서 있는 세상이 변했다. 자아성(selfhood)에 대한 새로운 관념이 그리스도인들의 관점에 도전하고 있으며, 이러한 새로운 현실에 도전한다는 것이 위험스러운 세상이 되어버렸다. 


예를 들어, 오늘날의 도덕적 양식에 따르면 동성 결혼에 반대하는 것은 인종차별주의자가 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리스도인이 일반 세계의 광범위한 신념에 동의하지 않아도 전체 사회의 어엿한 구성원으로 존경받을 수 있던 시대는 이미 종말을 고한 것은 아니어도 저물어 가는 중이다. 기독교가 형성한 사회적 상상의 마지막 자취가 급속히 사라지고 있는 것은 사실인데, 우리 중에 많은 사람은 심지어 지금 이상한 신세계에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처지다. 


자아성 혁명은 구체적으로 성혁명의 다양한 국면에 나타나듯이 유치원 교육부터 직장 내 대명서 사용 정책[직장 내에서 성별을 구별하는 대명사를 사용할지 말지 같은 정책]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의 삶에 압력을 가할 것이다. 그리스도인이 말하자면 아직은 이런 일을 피하면서 당분간 살아갈 수 있겠지만 영원히 숨을 수는 없다. 조만간 우리는 모두 현대적 자아성의 관념이 만들어 낸 도전적 상황과 마주할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의 문제, 순응하라는 압력에 직면할 때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우리 모두에게 갈수록 시급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신세계에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여기 여섯 가지 대응 방안이 있다. 


복음과도시 편집자 주_ 이 글은 칼 트루먼, (신좌파 성혁명과 LGBTQ+운동이 만든) 이상한 신세계의 제9장을 부흥사개혁사의 허락을 받아 간추린 것으로, TGC의 “6 Ways Christians Can Respond to Our Strange New World”를 참고하여 편집하였다. “신좌파 성혁명과 LGBTQ+운동이 만든 이상한 신세계”에서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살아갈 것이며 또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지, 여섯 가지 방안을 6회에 걸쳐서 싣는다. 


1. 이 시대에 우리도 가담했음을 인식하자

2. 고대 교회에서 배우자

3. 하나님의 경륜 전체를 가르치자

4. 성경적 예배를 통해 직관을 형성하자

5. 자연법과 몸의 신학을 회복하자

6. 현실적 소망 안에서 살아가자


엄청난 흐름과 변화의 시기에 빠질 수 있는 유혹 중 하나는 기독교 신앙이 당면한 도전에 집착하는 것이다. 그런데 교회가 마주하는 가장 긴급한 문제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시급히 다루는 일도 물론 나쁘지 않다. 예를 들어, 면죄부 판매는 1517년에 주요 문제였는데, 루터가 16세기 초에 아무런 중요성도 없는 동성 결혼의 문제를 주제로 글을 쓰는 데 시간을 쓰기보다 면죄부에 초점을 맞춘 것은 옳았다. 그렇지만 여기에는 위험이 있다. 우리는 구체적 위협에 지나치게 사로잡히게 된 나머지 기독교 진리가 일련의 고립되고 무관한 주장이 아니라 오히려 일관성 있는 전체로 성립한다는 중요한 사실을 소홀히 할 수 있다. 


젠더, 결혼, 성에 대한 교회의 가르침은 인간이 된다는 의미에 대한 교회의 가르침에 따라 결정된다. 창조, 타락, 구속, 완성 교리는 우리 시대의 구체적 도전에 대처하기 위한 중요 토대다. 현대의 성 정치와 정체성 정치가 더 심원한 자아성 관념의 작용이라면, 우리는 이런 문제를 다루기 위해 무엇보다 기독교적 자아관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그리고 성경이 인간 자아가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진다고 가르치므로, 우리는 하나님에 대한 교리를 잘 이해해야 한다. 요약하면, 하나님의 진리 안에서 우리의 토대가 광범위하고 깊어야지만 우리는 이 문화적 순간에 강하게 설 수 있으며 자신이 마주하는 구체적 도전에 대처할 수 있다.


이는 교회가 우리 시대의 혼란성을 구실삼아 하나님의 모든 뜻을 하나님의 백성에게 가르치는 책무를 결코 포기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오히려 교회는 이런 순간을 스스로가 이 일을 하고 있는지를 검토하고 자신의 교육 전략에 필요한 변화를 주는 시간으로 이해해야 한다. 교회는 그리스도인이 진리에 온전히 근거하고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공동체가 그렇듯이 이렇게 하기 위한 전략도 장소와 교회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지만, 나는 훌륭한 역사적 신앙고백서나 교리문답서를 사용하면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제안하고 싶다. 부적실성(irrelevance)은 시간이 가면 해소되기 마련이다. 신조나 신앙고백서나 교리문답서가 존재해 왔고 수백 년 동안 유용한 것으로 밝혀졌다면, 우리는 이런 자료들이 무관하거나 주변적이기보다 오히려 그리스도인에게 영속적으로 중요한 것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고 타당하게 자신할 수 있다.


내가 속한 장로교 전통에서는 1640년대에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와 대소 교리문답서가 기독교 신앙의 본질적 요소에 대한 포괄적 진술로 작성되었다. 이러한 웨스트민스터 표준 문서는 그 후로 수년간 몇 가지 수정사항이 적용되었다. 예를 들어, 미국판 웨스트민스터 표준 문서는 미국적 견해와 일치시키기 위해 국가와 교회 간의 긍정적 유대를 없애는 형태로 수정되었다. 그러나 웨스트민스터 표준 문서의 본문 대부분은 달라지지 않았다. 웨스트민스터 표준 문서를 하나님의 경륜 전체에 대한 지침으로 사용하는 모든 교회는 무엇이 정말 중요한지를 이해하는 데 크게 유용한 자료를 발견할 것이다. 


이에 대해 어떤 사람은 더 넓은 문화가 동성 결혼이나 트랜스젠더주의 같은 문제로 우리를 압박하는 요즘 같은 상황에서 이런 역사적 문헌의 유용성에 한계가 있다고 말할지 모른다. 이 말도 일리는 있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는 목회자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이런 문제를 직접 다루지 않지만, 인간이 된다는 의미가 무엇이고 결혼의 본질과 목적이 무엇인지에 대한 확실한 가르침을 분명히 담고 있다. 웨스트민스터 표준 문서는 교회가 현대적 도전을 다룰 수 있는 견고하고 일반적인 개념적 토대를 제공하는데, 우리 시대의 당면 문제를 영속적 기독교 진리의 더 폭넓은 체계의 맥락 안에 두는 방식으로 그렇게 한다. 


요약하면, 이와 같은 신앙고백서는 우리가 어떤 것이 잘못되었는지 깨닫게 할 뿐 아니라, 하나님의 진리 전체의 관점에서 그것이 잘못된 이유를 이해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이런 신앙고백서를 지침으로 하는 교육 전략은 우리가 처한 현 상황에서 크게 바람직한 교회 생활의 일부라는 인상을 줄 것이다.



원제: 6 Ways Christians Can Respond to Our Strange New World

출처: www.thegospelcoalition.org



3bc23867e86d0690aa61157b7dabe0fc_1664547127_78.jpg
 

웨스트민스터 표준 문서는 교회가 현대적 도전을 다룰 수 있는 견고하고 일반적인 개념적 토대를 제공하는데, 우리 시대의 당면 문제를 영속적 기독교 진리의 더 폭넓은 체계의 맥락 안에 두는 방식으로 그렇게 한다

Share this story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공유하기
  • 공유하기